<사진출처=HSBC 로고>

-블록체인 기술 활용, 미국 농축산물 메이저 카길 신용장 거래 처리

파이낸셜타임스(FT)는 13일(현지시간) 세계 최초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무역 금융 거래가 HSBC를 통해 성사됐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가상화폐 거래에 주로 활용됐던 블록체인 기술이 9조 달러(약 9612조원) 규모의 무역금융 분야에 활용될 가능성이 열린것이다.

HSBC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미국의 농축산물 메이저 카길의 신용장 거래를 처리했으며, 이 플랫폼을 상업적으로 도입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HSBC는 글로벌 블록체인 컨소시엄 R3가 개발한 코다(Corda) 플랫폼을 통해 지난 주 카길이 아르헨티나에서 말레이시아로 대두를 운송하는 무역금융 거래를 처리했다. 거래 상대방인 네덜란드 ING은행도 이 기술을 채택했다.

일각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의 부상으로 전통적인 금융 거래 방식에 큰 변화가 생길 수 있다는 전망이다. 상당한 기간과 서류 작업이 필요하던 금융 거래가 몇시간 만에 블록체인 플랫폼 상에서 처리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이 기술은 데이터를 암호화해 해킹 공격으로부터 안전하게 기록을 보존하기 때문에 의료, 보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비벡 라마찬드란 HSBC 혁신·성장 부문 책임자는 “다음 단계는 많은 참여자들이 실제로 이 도구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독려하는 작업이 될 것”이라며, 블록체인 기술의 부상을 수십년의 시간을 두고 채택된 뒤 글로벌 운송 체계의 핵심 기준이 된 컨테이너 표준 규격에 비유했다.

그러면서 “향후 은행, 항만, 금융거래 당사자 등이 블록체인 무역 금융을 위한 공통의 플랫폼과 기준을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