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용데이터는 27일 두나무앤파트너스(대표 이강준)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받고, 두나무(대표 이석우)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 금융상품 공동연구 및 사업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중소사업자를 위한 매출관리 서비스캐시노트를 개발하는 회사로 캐시노트는 사업자가 직접 하기 어려운 매출관리 업무를 카카오톡 기반으로 제공하고 있다.

캐시노트는 출시 1년 만에 전국 7만 개에 달하는 사업장에 도입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앞서 지난해에는 카카오, KT, 그리고 KG이니시스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두나무앤파트너스는 한국신용데이터가 7만 개에 이르는 사업자 접점을 확보했을 뿐만 아니라, 매월 2조 원이 넘는 오프라인 거래정보를 모으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사업자 금융상품 개발에 필요한 데이터 확보에 있어, 구조적 경쟁우위를 가진 회사라는 판단이다. 이어 두나무는 사업자 매출채권 기반 구조화증권 발행, 블록체인 기반 자금중개 및 투자자문 등에 있어 한국신용데이터와 공동연구 및 사업화를 추진한다.

한국신용데이터 김동호 대표는사업자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두나무라는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하게 되어 기대가 크다, “이번 투자협력을 계기로 블록체인을 이용해 사업자의 자금조달 비용을 절감하는 등 실질적인 혜택을 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두나무앤파트너스 이강준 대표는캐시노트는 사업자 접점 확보와 데이터에 있어 이미 강력한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두나무는 사업자 금융상품 개발과 블록체인 기반 자금중개에 있어 한국신용데이터와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