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블록체인협회(이하 협회)가 자율규제위원회의 첫 심사 대상업체를 공개했다. 총 33개 거래소 회원사를 대상으로 심사참여 여부를 확인한 결과, 총 21개 업체가 참여 의사를 밝혔다.

심사 참여 의향을 밝힌 업체는 글로스퍼(준비 중), 넥스코인(준비 중),두나무(업비트), 비티씨코리아닷컴(빗썸), 스트리미(고팍스), 에스코인, 오케이코인 코리아, 웨일엑스(준비 중), 지닉스(준비 중), 카이렉스(준비 중), 케이씨엑스(준비 중), 코미드, 코빗, 코인원, 코인웨이(준비 중), 코인제스트(준비 중), 코인플러그(CPDAX), 크립토컴퍼니(준비 중), 플루토스디에스(준비 중), 한국디지털거래소(준비 중), 후오비 코리아(준비 중) 등이다.

협회는 지난 8일 공문을 통해 총 33개사에 회비 납부 및 3월 자율규제심사 계획 관련 사항을 전달했다. 오는 3월에 시행될 1차 심사에 참여한 21개 업체 이외에 추가 심사를 요청하는 업체에 대해선 다음 차수 심사에 참여시킬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안전한 암호화폐 시장 조성을 위한 회원사들의 의사를 존중한다”며 “엄격하고 공정한 자율규제 심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