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이 암호화폐 콘텐츠 광고 게재를 허용하면서 부분적으로 암호화폐 광고 규제를 완화했다. 다만 신규화폐공개(ICO)와 바이너리옵션(시세 상승, 하락을 예상해 베팅하는 행위)등은 여전히 광고 게재를 금지한다.

페이스북은 26일(현지시간) 자사 블로그에 사전 심사를 받아 승인된 광고주의 암호화폐 및 관련 콘텐츠를 홍보하는 광고는 허용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바이너리 옵션과 ICO를 홍보하는 광고는 계속해서 금지할 것이라고 하였다.

페이스북은 앞서 1월 암호화폐를 비롯해 ICO, 바이너리옵션 등 광범위한 사기 피해가 우려되는 금융상품에 대한 광고를 금지한 바 있다.

페이스북에 따르면 암호화 제품 및 서비스 관련 광고를 하려는 광고주는 공인된 증권거래소에서의 거래 여부나 공공성 등 해당 상품의 적격성을 평가할 수 있는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롭 리던 페이스북 제품 담당 이사는 블로그를 통해 “이러한 제한사항 때문에 광고를 원하는 모든 사람이 할 수 있는 것은 아닐 것”이라면서 “피드백을 받고, 새 정책이 얼마나 잘 작동하는 지 살펴보고, 필요하다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수정할 수 있도록 연구를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지난달 메신저 부문을 이끌던 데이비드 마커스를 사내 블록체인팀의 책임자로 선임하면서 비트코인이나 암호화폐를 지원하는 기술 연구를 강화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