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이 최근 ‘ICO(Initial Coin Offering)’를 통해 8억 5000만 달러(한화 약 9081억원)를 모집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테크크런치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된 자료를 확인한 바에 따르면, 텔레그램은 TON(Telegram Open Network) 블록체인 기술, 텔레그램 메신저 개발 및 유지, 기타 목적 등을 위해 ICO를 진행했다.

이번에 진행한 ICO는 벤처투자자, 투자 커뮤니티 주요 인사들을 상대로 한 프리 세일(사전 판매)이다. 유치 목표는 6억 달러(한화 약 6410억)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8억 5000만 달러까지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텔레그램은 오는 3월,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공개판매(Public sale)를 통해 추가 6억 달러를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블룸버그통신은 공개 판매 규모가 11억 5000만 달러(한화 약 1조 2288억)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기도 했다. 만약 이대로 성사되면 20억 달러(한화 약 2조 1372억원)에 달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ICO가 될 수 있다.

한편, 텔레그램은 ICO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드롭코인과 파일코인 같은 분산 파일 스토리지 시스템, 탈중앙화된 VPN 서비스를 위한 프록시 서비스, 토르와 유사한 블록체인 기반 시큐어 브라우징 환경, 탈중앙화 앱 및 스마트 컨트랙트 관련 서비스, 소액 결제, P2P 거래 기술 개발 등에 투자할 계획이다.

아울러 TON 블록체인 최소 기능 제품(Minimum Viable Product, MVP) 버전은 올해 2분기 공개될 예정이며, 월렛 서비스는 4분기 선보인다. TON 서비스는 2019년 일반에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