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사상 최대 규모의 ICO 사전판매를 기록한 메신저 ‘텔레그램’이 두 번째 사전판매를 준비 중이다.

해외 IT전문매체 더버지에 따르면, 텔레그램은 다시 한 번 일부 투자자를 대상으로 사전판매 안내 메일을 공지했다고 보도했다. 사전판매는 일반 판매에 앞서 초대된 일부 투자자들에게 먼저 거래 기회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지난 19일에 진행한 첫 ICO 사전판매에서 8억 5000만 달러(한화 약 9210억원)를 모집하며 종전 최대 기록을 넘긴 텔레그램은, 이 같은 반응을 바탕으로 투자 유치 목표치를 상향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최근 자국 내 ICO 감독을 강화하면서 일반 판매가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해 사전판매 규모를 늘린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텔레그램은 ICO를 통해 총 20억달러가 넘는 자금을 조달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아직 일반 판매 방법 등을 공지한 적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