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오는 18일 국회에서 ‘블록체인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자유한국당 송희경, 바른미래당 오세정 의원과 공동으로 주최하며, 블록체인 육성을 위한 기술 개발, 인재 양성, 산업 발전 등의 정책을 논의하는 자리이다.  



블록체인 기술은 비트코인과 가상화폐의 기반이 되는 핵심기술로, 인공지능·빅데이터·클라우드 컴퓨팅 기술과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 초연결·초지능 사회를 주도할 기술로 손꼽힌다. 



거래, 계약, 인증, 정보의 기록, 투표 등에 활용돼 금융과 유통, 법, 회계, 정부 서비스와 같은 공공 분야로 기술 영역이 크게 확장되는 추세이다.  



이번 토론회에서 학교와 기업, 정부 등 각 분야의 블록체인 전문가들은 해당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전략과 필요 정책을 제안하고, 블록체인 관련 국가 차원 현안과 나아갈 방안 등도 함께 논의한다.

KAIST 정보보호대학원 김용대 교수는 ‘블록체인 기술과 인재 양성’을 주제로 기조 발표에 나서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에 적용된 사례와 현재의 활용 양상을 소개하고, 향후 필요한 기술 개발과 인재 양성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SK텔레콤 블록체인 사업개발 Unit 오세현 전무는 ‘블록체인 산업생태계 구축’을 주제로 블록체인 기술의 핵심 기능과 산업 영역별 활용 가치에 대해 발표하면서 기업 자발적인 기술과 시장의 발전을 위해 규제가 아닌 국가 차원의 정책 수립 필요성을 제언할 예정이다.  



토론회에는 김정호 KAIST 연구처장, 서영일 KT 블록체인센터장, 이재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융합신산업과장, 주홍민 금융위원회 전자금융과장, 전하진 한국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위원장, 김형주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이사장, 김광조 KAIST 전산학부 교수 등이 패널로 참석한다. 



블록체인과 관련한 정부 정책이 육성 정책으로 나아갈 것인지, 아니면 규제 방향을 중심으로 나아갈 것인지 등에 대한 심도 깊는 논의가 예상된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전 세계가 블록체인 기술 주도권을 차지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만큼, 기술 패러다임과 환경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적극적인 국가적 전략이 시급하다”며 “이러한 시점에서 과학기술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것을 KAIST의 역할로 여기고 있고,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들이 향후 정부 정책 결정에 크게 반영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