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암호화폐의 정상적 거래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일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최흥식 금감원장은 “최근 전하진 자율규제위원장 등 블록체인협회 관계자들과 만났다”고 전하면서 암호화폐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 원장은 협회 관계자들에게 “금융상품이든 암호화폐든 간에 자율규제 차원에서 거래가 정상화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의사표명했다고 전했다.

또한 자금세탁 방지 등 안전장치를 갖춘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암호화폐 투자하는 사람들에게는 계좌를 개설해주도록 은행을 독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부가 자금세탁 방지와 실명거래 시스템 등으로 암호화폐 시장을 억누르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불공정 거래, 자금세탁 등 불법적인 것을 규제하는 것이 정상 거래로 가는 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ICO 이야기도 나왔지만, 무엇보다 바탕이 되는 블록체인을 금융권이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적극 서포트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시중은행 중 신한·농협·기업은행이 암호화폐 거래소 4∼5곳과 거래하고 있는데, 필요하다면 더 하도록 해야 한다”며 “시스템을 구축했으면 당국 눈치를 보지 말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위험 감수와 수익 사이에서 은행들이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