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이 등장한 이래 많은 사람들은 곧 모든 암호화폐가 추락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암호화폐의 추세를 튤립 버블이나 1929년 주식시장 추락, 또 닷컴 버블과 같은 세계적 사건과 비교했다. 하지만 최근 암호화폐 가격이 하락하고 있지만 업계는 새로운 투자자를 끌어들이고 있다.  

이에 대해 이스라엘 소셜 트레이딩 플랫폼 이토로(eToro)의 요니 애시아(Yoni Assia) 창업자겸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암호화폐 스타트업 90%가 제로(0)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면서 “(암호화폐) 스타트업 기업이 닷컴 버블 때 보다 더 큰 플랫폼을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애시아는 블록체인이 인터넷만큼 변화할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현재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것은 사람들이 스스로 결정해야 하는 문제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현재 암호화폐를 파는 것은 2001년 애플 주식을 파는 것과 같다”고 조언했다.

애시아는 “블록체인은 의료 및 엔지니어링 산업과 선거 시스템에서 구현될 때 많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투명성과 분권화를 제공한다”면서 “블록체인 업체들이 가까운 미래에 이같은 아이디어를 실현할 때까지 어느 암호화폐가 투자 가치가 있는지 기다려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그는 “ICO(암호화폐공개) 거품이 꺼지면 암호화폐 시장은 견조한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진짜 거품은 암호화폐 자체가 아닌 ICO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많은 ICO프로젝트들이 백서를 통해 자금을 조달하고 잇지만, 인프라 조차 갖춰져 있지 않은 상태다”라며 “백서 내 모든 개념이 실현 가능한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ICO의 거품은 어떠한 방식으로든 꺼질 것이고, 이는 향후 암호화폐가 성공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대부분의 암호화폐가 지난해 말 최고 가격 대비 40%~65%까지 손실됐지만 현재 엄호화폐를 내다 파는 것이 올바른 결정인지 의문”이라면서 “암호화폐 가격은 올해 후반에 반등할 것이고 현재 보유하고 있는 암호화폐를 판 사람은 상당한 금액의 돈을 잃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