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들의 가상계좌 실명인증 서비스 제공이 점차 늦어지면서 암호화폐 거래소 간의 갈등이 심해지고 있다.

19일 암호화폐 거래소 업계에 따르면, 코인네스트, 고팍스 등 거래소 12곳이 한국블록체인협회에 공동 공문을 보내 총회를 열고 은행 가상계좌 발급 계획을 논의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는 협회가 회원사에 자율규제위원회의 보안 심사를 받고 회비를 납부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내자 이에 반발한 중소 거래소 등이 힘을 합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가상계좌 실명인증 서비스는 빗썸, 업비트, 코빗, 코인원 등 4곳에서 제공되고 있다. 나머지 거래소들은 은행들이 가상계좌 발급을 미루면서 원화 입금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 현실이다.

또한 신규 오픈하는 거래소에도 가상계좌 발급은 장애물이 되고 있다. 한중 합작 거래소인 지닉스는 최근 가상계좌 서비스 도입의 어려움을 전하며, 출시 일정을 연기한 바 있다.

한편, 현재 협회는 중소거래소들의 공문에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