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와 채굴 규제에 이어 유사 거래 서비스 근절 대책까지 마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경제지 블롬버그는 15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 유사 거래 서비스에 대한 규제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중국 정부는 자국 내 암호화폐 거래 금지 후 유사 거래 플랫폼 이용량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을 알게 됐다. 이에 중국 내 서비스 이용 금지는 물론, 해외 플랫폼으로의 접속을 막기 위해 나선 상황이라고 블롬버그 측은 설명했다.

또 기사를 통해 중앙 집권적인 거래(centralized trading)를 위해 현재 암호화폐 시장을 조작하고 있는 개인이나 기업이 규제 대상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관련해 블룸버그는 소규모 P2P 서비스는 규제 대상에 들어가지 않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한편, 암호화폐 전문지 코인텔레그래프는 중국 투자자들이 중국 정부의 거래 규제 이후 P2P 플랫폼이나 장외 거래와 같은 대체 수단을 찾아 나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중국 내에서 이같은 거래도 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