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이 정부의 암호화폐 규제 정책을 비판했다.

조 위원장은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가상통화(암호화폐)의 오해와 진실’ 토론회에 참석해 “우리 정부가 해외 금융 선진국의 암호화폐 규제 흐름을 따라가지 못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암호화폐 열풍으로 인한 부작용이 분명 존재하지만 정부의 지나친 규제와 개입이 더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암호화폐 규제는 4차 산업과 국가 발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가야 진보할 수 있다”며 “새로운 도전에 대한 두려움은 있겠지만 잘 극복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