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지난해 암호화폐를 이용해 자금세탁을 하려는 것으로 의심된 건수가 669건으로 집계됐다.

22일 일본 경찰청은 지난 해 4월부터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해 자금세탁 의심 거래 신고가 의무화된 이후 669건의 신고서가 제출됐다고 밝혔다.

신고 대상은 투자자가 단기간에 걸쳐 부자연스러운 거래를 반복하거나 갑자기 고액의 거래를 한 경우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경찰청은 이런 의심 거래에 대해 자금세탁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보수집을 거쳐 혐의가 짙을 경우 본격 수사에 나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