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암호화폐 양대 단체가 투자자 신뢰회복을 위해 통합을 진행한다.

최근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일본 내 암호화폐 단체인 ‘일본가상통화사업자협회’와 ‘일본블록체인협회’가 오는 4월 통합을 목표로 의견을 조정 중이다.

이번 움직임은 최근 벌어진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체크(CoinCheck)’의 해킹 사태 이후 보안 대책이 안일했다는 일본 내 여론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단체는 통합으로 새 암호화폐 자율규제 단체를 설립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나누고 있으며, 암호화폐 보급 확대를 위해 자율규제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앞으로 보안 대책이나 부정 접속 등 감시 체제에 대한 기준을 만들고, 고객이 맡긴 자산관리와 재무상황 공개 등에 대한 규칙도 마련할 예정이다.

아울러 자율규제 강화를 일본 내 거래소가 제대로 지키는지 확인하는 감사부문 신설도 검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