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시장의 표준을 제시하는 ‘암호화폐 인덱스’가 국내 최초로 탄생한다.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코인 시세에 기준을 제시함으로써 빠르게 시장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표준 지수 ‘UBCI(Upbit Crypto Index)’를 개발 완료해 곧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

업비트는 자체 암호화폐 인덱스 제공으로 투자자들이 전체 시장 트렌드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국내는 물론 세계 시장에서도 업비트가 거래량 상위를 선도하고 있는 만큼 해당 지수가 내수를 넘어 해외 시장까지 표준 지표로 활용될 수 있도록 사업을 넓혀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업비트는 거래소 시작과 함께 인덱스 사업을 준비해 왔다. UBCI는 업비트에서 발생한 장기간의 체결 데이터를 모아 신뢰구간 표준값을 산출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암호화폐 시장의 현재 모습은 주식과 채권을 기반으로 한 전통 금융시장의 초기 모습과 상당히 닮아 있다. 때문에, 시장이 고도화될수록 시장 흐름을 읽고 투자하는데 인덱스가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는데 이 부분에서 앞으로 UBCI가 중요한 역할을 할 전망이다.

업비트가 개발한 인덱스는 △시장 인덱스(UMI, Upbit Market Index), △섹터 인덱스(USEWI, Upbit Sector Equal Weighted Index), △비트코인 인덱스(UBI, Upbit Bitcoin Index), △전략 인덱스(USI, Upbit Strategy Index) 총 4가지다. 이 중 시장, 섹터, 비트코인 인덱스는 4월 내 런칭하며, 전략 인덱스는 잇따라 추가 오픈 예정이다.

시장 인덱스는 전체 시장의 유동비율을 고려한 시가총액 가중방식 인덱스로 전체 코인의 흐름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섹터 인덱스는 코인의 성격을 분류하여 섹터별로 인덱스를 산출하는 방식이며, 비트코인 인덱스는 시장을 대표하는 비트코인을 지수화 했다. 또한, 전략 인덱스는 계량적(퀀트, Quant) 투자규칙을 설정하고 이에 따라 운용하는 포트폴리오의 수익률을 트래킹 하는 지표를 말한다.

두나무 이석우 대표는 “거래소 런칭 전부터 인덱스 개발을 염두에 두고 준비해 왔고, 이제 런칭을 앞두고 있다”며 “업비트는 이미 세계 최고 수준의 거래소인 만큼, 이번 인덱스 개발로 암호화폐 시세에 대한 기준을 제시하는 대표 거래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만간 인덱스 룰북도 공개해 시장의 평가를 받겠다”고 자신감을 표했다.

한편, 업비트는 업계에서 처음으로 125개 코인, 226개 마켓에 달하는 최다 암호화폐 거래소를 오픈해 단 2개월 만에 국내 및 해외 1위로 올라선 바 있으며, 카카오페이 인증 도입, 내부통제 등 자체적 자율규제 강화, 포털 시세 검색, 그리고 이번 인덱스 사업 진출까지 다양한 부문에서 ‘최초’ 역사를 갱신하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