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공동창업자 스티브 워즈니악이 비트코인이 글로벌 기축통화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존의 통화처럼 특정 운영주체가 있는 것이 아니라 법칙에 의해 운영돼 순수성이 유지된다는 이유에서다.

미국의 경제전문 매체인 CNBC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4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머니20/20에 참석, “비트코인은 순수한 금과 같다”며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의 말처럼 비트코인은 글로벌 단일통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잭 도시 CEO는 지난 3월 영국 일간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향후 10년 이내에 비트코인이 기축통화인 달러화의 지위를 빼았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워즈니악은 “비트코인 1개와 이더리움 2개를 가지고 있지만 어디까지나 지불수단으로 가능한지 실험해보기 위해서 구매한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그는 자신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상화폐) 투자자는 아니라고 밝혔다.

실제로 그는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이 700달러 수준일 때 비트코인에 샀다가 최근 다 팔아치웠다고 밝혔다. 가격 변동이 극심해 롤러코스터를 탈 자신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암호화폐를 더 경험해 보기 위해 소량의 암호화폐는 남겨두었다고 밝혔다.  

워즈니악은 비트코인의 발행량이 제한돼 있고, 배분 역시 탈중앙화된 상태에서 이뤄진다는 점에서 순수한 금과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여러 암호화폐 중 비트코인만이 특정 사람 또는 특정 기업이 운영하지 않고 자연과 마찬가지로 법칙에 의해 움직인다”며 “다른 암호화폐는 이미 탈중앙화라는 순수성에서 멀어진 측면이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