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먹는 하마인 암호화폐는 환경재앙이며, 거래내역이 너무 늘어 인터넷을 마비시킬 수도 있다고 국제결제은행(BIS)이 보고서를 통해 경고했다.

‘중앙은행들의 중앙은행’인 BIS는 17일(현지시간) 24장 분량의 암호화폐 관련 보고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BIS는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가격이 불안정하며, 전기를 너무 많이 소비하고, 투기와 가격 담합에 취약하다며 결제 수단으로 쓰기에는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지적했다.

BIS는 특히 암호화폐는 정보량이 너무 많아 인터넷을 마비시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지금은 큰 문제가 없지만 더 널리 사용하면 이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봤다. 또 암호화폐는 비트코인 채굴에만 스위스 전체가 사용하는 전력이 낭비된다며 환경재앙을 불러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BIS는 블록체인과 이 기술을 활용하는 암호화폐가 글로벌 금융시스템에 일부 이점을 제공할 수 있다고 인정했다. 국경간 거래와 지급결제가 더 효율적으로 개선될 수 있고  팩스나 신용장에 의존하고 있는 무역금융에서 편의를 가져올 수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BIS는 “제3자가 배제된 네트워크에서 글로벌 경제가 실행되는 것은 너무나 큰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