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제공=아크로이오스>
​​​​​​​이오스(EOS) 블록 프로듀서 선거전이 뜨거워진 가운데, 국내 핀테크 전문기업 ICB를 모회사로 둔 아크로이오스가 출사표를 던졌다.

8일 스팀잇 공식 계정을 통해 EOS 블록 프로듀서 출마를 선언한 아크로이오스는 모기업인 ICB의 오프라인 결제가맹점을 통해 EOS 기반으로 개발된 서비스들이 상용화 되도록 지원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블록프로듀서의 주요 사명인 EOS 생태계 활성화에 힘을 쏟겠다는 의미다.

​EOS는 스팀, 비트쉐어의 개발자인 댄 라리머가 만든 3세대 블록체인 플랫폼이자 암호화폐로, 현재 이더리움 네트워크 상에 ERC-20 컨트랙트 형태로 존재한다. 오는 6월2일 EOS 자체 네트워크인 ‘메인넷’이 열리면서 EOS 블록체인 생태계가 본격 가동된다. 이 때 EOS 토큰은 메인넷으로 이동한다. ​

BP는 이 EOS 메인넷을 운영하고 EOS 생태계 조성을 이끌어가는 이들로, 총 21개 팀을 전세계 EOS 토큰 소유자들이 투표로 선출한다.

기존 블록체인은 수 천만 개 노드(채굴 컴퓨터)의 검증을 거치며 처리 속도가 느려지는 한계가 있었지만, EOS는 단 21개 BP의 합의로 운영되어 거래가 압도적으로 빨라진다. 비트코인이 초당 3회, 이더리움이 초당 30회의 트랜잭션을 처리하는 가운데 EOS는 초당 수십만회의 트랜잭션이 예상된다.

EOS는 속도 뿐 아니라, 뛰어난 민주적 합의 제도(거버넌스), 무료 트랜잭션, 탁월한 확장성 등으로 블록체인 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최적의 플랫폼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이한용 ICB 대표는 “ICB는 약 5000개의 가맹점에서 발생하는 연간 1조원 이상의 국가간 결제 물량을 소화하고 있다”며 “다년간 습득한 결제 노하우와 확보된 가맹점 인프라를 적극 지원하여 아크로EOS의 EOS 활성화를 돕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