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그룹사 모바일 앱 통합인증 서비스인 ‘신한통합인증’ 개발을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기존에는 신한은행, 신한카드 등 각 그룹사별 인증이나 별도의 인증 애플리케이션 설치를 통해 서비스를 이용해 왔으나 앞으로는 한 번의 신한통합인증으로 기존에 이용하던 신한금융의 모든 앱 서비스를 별도 로그인 없이 사용 가능하게 된다.

이번 신한통합인증 서비스는 신한금융그룹 거래 고객 2500만여명의 모바일 앱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대형 프로젝트 중 하나로 블록체인 기반의 상호교차 인증 기술을 적용해 올 상반기 내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본 서비스 개발에는 신한퓨처스랩 1기 참여 기업인 블로코 컨소시엄과 그룹사인 신한데이터시스템이 공동 참여해 기술과 금융이 함께 만들어가는 상생의 협업이 진행된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다양한 핀테크 기술의 출현과 함께 수많은 앱들이 출시되는 상황에서 향후 인증영역에 대한 중요성이 계속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신한통합인증 서비스가 국내 핀테크 기업 뿐 아니라 금융과 제휴하는 기업들까지 아우르는 대표적인 인증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