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오픈소스 커뮤니티 ‘깃허브'(Github)가 마이크로소프트(MS)의 품에 안기게 됐다.

블룸버그통신은 3일(현지시간) MS가 소스코드 공유사이트 깃허브를 인수하는 데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이르면 4일 인수 협상이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2008년 설립된 깃허브는 현재 2400만 명의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8000만 개에 달하는 소스코드를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대 오픈소스 커뮤니티이다.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주로 사용하는 코드를 저장해놓을 수 있다. 또 자신의 아이디어로 구현한 코드를 다른 개발자들에게 공개하기도 한다. 이용자들끼리 개발코드를 공유하고 다른 개발자들이 아이디어를 덧붙여 더 나은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등 협업에 필수적인 개발툴로 알려져 있다.

이번 인수가 얼마에 성사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깃허브는 2015년 20억 달러(약 2조 1400억원) 기업가치를 인정받은 바 있다. 일각에서는 50억 달러(약 5조 3000억원)을 상회할 것이란 예측을 내놓고 있다.

CNBC는 이번 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MS는 깃허브와 공동 마케팅 파트너십 체결에만 3500만 달러 투자를 고려했을 정도”라며 “지난해 시장에 떠다니던 소문에 따르면 깃허브의 완전한 인수에는 최소 50억 달러가 들 것으로 보이며 이는 MS가 생각했던 것보다 큰 금액”이라고 보도했다.

깃허브의 수익 모델은 ‘프라이빗’ 저장소. 모두에게 공개되는 게 아니라 특정 몇 명만 코드에 접근하고 서로 공유할 수 있도록 한 것. 보안성을 높이고 깃허브 안에서 유지보수까지 할 수 있는 기업용 깃허브도 제공한다. 대부분 기업에서 이 서비스를 ‘구독’하고 있다. 깃허브에 따르면 이 구독료만 지난해 기준 2억 달러에 달한다.

특히 최근에는 블록체인 기술의 집약체라 불릴 정도로 수만건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깃허브를 통해 알려지고 있다. 지난 1년간 깃허브를 통해 공개된 블록체인 기술만 8만여건에 달한다. 

결국 MS의 이번 깃허브 인수는 블록체인 등 신기술 주도권을 선점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오픈소스 플랫폼을 통째로 인수해, 깃허브의 구성원인 오픈소스 개발자들까지도 모두 MS의 영향력 아래에 두겠다는 것이다. 

예컨대 구글이 ‘텐서플로’를 통해 전세계 인공지능(AI) 개발자들을 모두 구글 품으로 모은 것을 벤치마킹한 것이다. 

구글의 오픈소스 머신러닝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텐서플로는 누구나 가져다 쓸 수 있도록 AI 기술을 무료 공개 형태로 제공하며 이용자가 상업적인 목적으로 쓸 수 있도록 했다. 대신 구글은 관련 개발자들을 모두 구글품으로 모았다. AI 분석은 ‘구글이 대세’라는 이미지를 개발자들에게 심은 것이다.

MS 역시 깃허브 인수를 통해 전세계 개발자들을 MS 품으로 모으고, 향후 블록체인 등 신기술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의지다. 이미 MS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신원 확인 시스템을 개발하는 동시에 자사의 클라우드 서비스에도 블록체인 기술을 이식하는 작업이 한창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MS 역시 구글처럼 전세계 개발자들을 자신의 품으로 모으려는 독점 성향이 강한 기업”이라며 “깃허브 인수를 통해 전세계 개발자 다수를 MS의 품으로 모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크겠지만, 개발자들 사이에서 반 MS 정서가 강해 또다른 오픈소스 플랫폼으로 옮겨가려는 이들도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