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빗썸 투자자 수익률 13.7%…A사 4.8%ㆍB사 -3.1%

국내 3대 가상화폐 거래소 이용자 중 빗썸 투자자들이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시장조사 전문업체 엠브레인이 가상화폐를 인지하고 있는 전국 성인 8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국내 3대 거래소 중 빗썸 이용자가 13.7%의 수익률을 기록해 가장 높은 성과를 올렸다. 고수익군으로 분류되는 2배 이상 수익을 올린 투자자 비율도 빗썸이 8.1%를 기록해 가장 많았다.

A사 투자자는 4.8%의 수익을 올려 한 자릿수에 그쳤고, 가장 많은 종목이 상장된 B사의 이용자들은 3.1%의 손실을 입었다. B사 이용자의 30.6%는 원금의 41% 이상을 잃었으며, 특히 이용자 중 5.3%는 원금의 80%가 넘는 손실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

가상화폐 거래를 경험해 본 국내 성인 10명 중 6명은 수익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투자자 중 58.6%는 수익을 냈다고 답했으며, 34.2%는 손실을 봤다고 응답한 것. 원금과 별 차이가 없다는 대답은 7.2%였다. 평균 투자 수익률은 9.6%였으며, 평균 투자 금액은 약 541만원이었다.

투자기간과 수익률을 비교해 보면, 1년 이상 투자한 이용자가 가장 높은 28.8%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6개월~1년 투자자가 22.1%, 3~6개월 구간 투자자가 7.9%의 수익을 냈다. 3개월 미만 투자자는 4.4%의 손실을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