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 “쥐약 제곱” 거듭된 비판에 이어, 빌이츠 “완전한 바보 이론”

비트코인의 가격 반등에 제동이 걸렸다. 워런 버핏과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 빌 게이츠의 부정적인 한마디로 투자심리가 얼어붙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 가상화폐 정보업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7일(현지시간) 오후 5시 10분께 156달러 하락한 9,433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으나 오전 한때 9,200달러 밑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지난달 6,700달러 선까지 밀려났던 비트코인은 서서히 고점을 회복하면서 ‘1만 달러 고지’를 눈앞에 둔 상황이었다.

CNBC 방송은 “지난 주말 9,900달러를 웃돌았던 비트코인 가격을 끌어내린 것은 버핏과 게이츠”라고 전했다.

앞서 버핏은 지난 5일 버크셔해서웨이 연례 주주총회에서 비트코인에 대해 “아마도 쥐약을 제곱한 것(rat poison squared)과 같다”고 혹평했다. 버핏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도 “비트코인은 그 자체로는 아무것도 창조하지 못하는 자산”이라고 거듭 비판했기 때문이다.

게이츠 역시 CNBC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것도 생산하지 못하는 자산이 오르기를 기대해서는 안 된다”면서 “완벽하게 ‘바보 이론’에 부합하는 투자”라고 맹비판했다. 가격 하락에 쉽게 투자할 수 있다면 베팅하겠다고도 덧붙였다.

미 당국의 규제 우려까지 더해져 이날 증권거래위원회(SEC)와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회의와 맞물려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이날 회의에서 가상화폐를 규제하는 법안을 논의했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앞서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SEC와 CFTC 회의에서 주요 가상화폐 거래를 규제하는 법안이 논의될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