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에 전문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블록체인캐피털 스펜서 보거트 파트너는 미국 CNBC `패스트 머니`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들어 암호화폐를 활용하는 케이스가 늘어나고 있으며 이는 화폐로서의 형태를 갖춰가고 있다는 증거”라며 “최근 조정에도 불구하고 비트코인은 여전히 매수해야할 자산”이라고 밝혔다. 그는 “모든 주요 은행들도 이 영역에 새롭게 뛰어들려 하고 있다”며 “이들은 고객을 위해 비트코인 등을 직접 사고 팔거나 자체 트레이딩 데스크를 설치하는 한편 수탁 플랫폼을 만드려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결국 이같은 기관들의 참여 확대가 암호화폐 시장을 더욱 낙관적으로 만들고 있다고 평가했다.

세부적인 투자전략과 관련해 그는 시장내에서 주류로 자리매김하는 코인을 매수하는 전략을 써야 한다며 “일부 코인은 과도하게 유망한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는 반면 비트코인은 실질적인 사용처에 비해 실제 제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저평가된 비트코인에 대해 우호적인 전망을 내보였다. 다만 이더리움과 리플, 비트코인 캐시, 이오스 등을 `중립적`이라고 평가하면서 신규 매수에 대해서는 신중을 기해야 하지만 이미 매수해둔 투자자들이라면 포지션을 계속 보유하라고 권고했다. 특히 그는 이더리움에 대해 “암호화폐공개(ICO)가 위축될 경우 이더리움이 충격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이미 고평가된 카르다노와 아이오타, 네오, 트론 등은 비중을 줄이라고 추천했다. 보거트 파트너는 “이들 가격이 더 올라갈 경우 심각한 역풍에 시달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그는 “올해에는 비트코인 가격이 최소한 1만달러 이상에서 한 해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도 다른 시가총액 상위 암호화폐는 일부 매물 부담에 시달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