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들어 암호화폐 투자 열풍이 불면서 덩달아 블록체인에 관한 대중들의 관심이 높아졌습니다. 그렇지만 여전히 일반인들에게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는 먼 나라 이야기에 가까운 상황입니다. 아무리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관계를 열심히 설명해도 “결국 투기 아냐?”라는 말을 듣기 일쑤기도 하고요.

블록체인이란 무엇인가?
블록체인 시스템(이하 블록체인)은 한 마디로 각종 거래 정보를 여러 곳으로 분산해 동시에 저장하는 기술입니다. 시스템에 참여한 모든 사람이 거래 정보를 동시에 보유하고 있어 위조가 어렵고 해킹을 막을 수 있습니다. 거래 내용을 위조하려면 참여한 모든 사람들의 정보를 동시에 해킹해야 하는데, 이는 물리적으로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기존 서비스에서 거래 정보를 보관하던 중개자 대신 블록체인 참여자가 중개자 겸 거래자가 되기 때문에 속도가 빠르고, 수수료도 낮습니다. 이러한 장점을 가진 덕분에 블록체인은 제4차 산업혁명의 꽃이자, 핵심이라 불리고 있습니다.

암호화폐가 꼭 필요해?
앞에서 블록체인은 여러 사람이 참여해서 정보를 공유하는 시스템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여러 사람이 공유하는 정보를 ‘블록’이라고 부르는데요. 참여자들이 하나의 블록을 생성하기 위해서는 아주 어려운 문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이 어려운 문제는 보통 본인이 가진 컴퓨터의 CPU(중앙처리장치)나 GPU(그래픽카드)를 통해 풀게 됩니다. 자신이 가진 자원을 소모해서 블록을 생성하는 셈이죠. 그리고 블록체인은 개인한테 공짜로 일을 시키지 않고, 자원을 소모한 만큼 보상을 주었습니다. 바로 이 보상이 ‘암호화폐’입니다. 즉, 암호화폐라는 보상이 있기 때문에 사람들은 블록체인에 참여했기 때문에 이러한 보상이 없다면 블록체인 생태계 유지는 어려워 집니다.

블록체인으로 뭘 할 수 있어?
앞서 말한 블록체인 기술은 ‘비트코인’을 시작으로 더 이상 이론으로만 세상에 존재하지 않고, 새로운 산업에 활용되고 있습니다. 블록체인을 이용해 아예 새로운 사업을 시작한 스타트업이 주목을 받고 있으며, 기존 중개자 역할을 하던 대기업이 새 비즈니스 모델로 블록체인을 적극 응용한 산업도 있습니다. 그리고 모든 블록체인들 사업들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암호화폐와 함께 성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이러한 사업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속도는 빠르게, 수수료는 낮게’ 해외송금
해외송금의 역사는 오래 되었지만, 아직도 오래된 구닥다리 시스템을 쓰고 있습니다. 급하게 은행에 돈을 넣더라도 송금되려면 며칠은 기다려야 하고, 그나마도 높은 수수료 때문에 매번 고민하게 됩니다. 하지만 최근에 블록체인을 이용한 해외송금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예를 들어 해외송금 업체에 돈을 입금하면, 업체는 거래소를 통해 암호화폐를 구입해 해외 거래소로 전송합니다. 이후 해외 거래소에서 해당 은행에 돈을 출금하면 끝입니다. 시간도 5~15분이면 끝날뿐더러 거래 수수료도 기존에 비해 무척 낮습니다. 개인이 하기 어려운 중간 과정은 업체에서 모두 대행해주니 돈만 입금하면 되는 셈입니다.

<출처 : 해외송금 서비스 ‘모인’>

‘믿음을 볼 수 있는’ 자선단체
기존에는 기부를 하면 도움이 필요로 한 사람에게 제대로 지원을 한 건지, 누구한테 얼마나 지원했는지 등 좋은 일하고도 고민할 때가 많았습니다. 또 기부 단체가 기부금을 횡령한 기사가 나올 때마다 배신감에 치를 떨기도 했고요. 이제 블록체인 기술로 더 이상 걱정 없이 기부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자선단체가 모금 이유와 금액, 사용 계획 등을 등록하면 이를 보고 기부자들이 기부를 하면 모두 블록체인에 저장됩니다. 모인 금액과 사용 계획 등을 기부자가 직접 다 확인할 수 있기 대문에 자신이 기부한 돈이 어려운 사람을 돕는 데 쓰인 것을 한 눈에 알 수 있습니다.

<출처 : 블록체인 자선단체 ‘비트기브’>

‘게임이 망해도 아이템은 남는’ 게임
누구나 한 번쯤 온라인이나 모바일 게임을 하다가 개발사의 업데이트로 아이템이 쓸모 없어진 경험이 있습니다. 심지어 열심히 돈을 질러서 아이템을 샀는데, 게임이 망해서 하루 아침에 사라져 버리는 일도 있는데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게임에서는 그런 일은 없습니다. 블록체인 게임의 특징이라면 데이터를 변경할 수 없기 때문에 복제 불가능한 자신만의 아이템을 가질 수 있습니다. 또 만약 개발사가 망하더라도 게임 정보는 블록체인에 남아 있어 게임이 사라지지 않습니다. (비록 시작 단계이지만) ‘특별한’ 그리고 ‘유일한’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된 것이죠.

<출처 : 게임 스타트업 액시엄젠의 ‘크립토키티스’>

‘신문사가 필요 없는’ 미디어
현재 뉴스가 생산되는 방식은 중앙집권적입니다. 신문사에서 기자를 고용해 뉴스를 만들고, 회사의 논조에 따라 편집을 합니다. 그러다 보니 사실과 다른 기사는 물론, 때론 가짜 뉴스가 판을 치기도 합니다. 그래서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뉴미디어를 만드는 곳이 생겼습니다. 기자가 블록체인을 적용한 기사를 특정 사이트에 올리면 독자들은 암호화폐나 그에 상응하는 비용을 지불하고 글을 읽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기사가 한 글자라도 수정될 때마다 블록체인에 모든 정보가 남기 때문에 허투루 쓸 수가 없습니다. 특히 기자의 평판과 기사 정확도를 한 눈에 알 수 있어 기사의 사실성을 확인하는데 유용하게 쓰입니다. 이를 통해 언론사의 잘못된 정보가 유통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요즘 같은 상황이라면 특히 유용하겠죠?

<출처 : 블록체인 미디어 ‘시빌’>

‘스캔 한 번이면 정보가 한 번에’ 유통
‘먹을 걸로 장난치는 놈이 세상에서 제일 나쁘다’라는 옛 격언이 있습니다. 그만큼 먹거리의 중요성을 강조한 글인데요. 기존 방식으로는 만약 식중독이 일어났을 때 원인을 찾기에 무척 오랜 시간이 걸립니다. 그래서 해외 대형 마트에서 이를 개선하기 위해 식품유통 정보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습니다. 예를 들어 돼지 고기가 태어난 곳부터 어떤 사료를 먹었으며, 어떤 식으로 도축되어 매장에 도착했는지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하는 것입니다. 매장에 도착하기 전의 모든 업체가 정보를 계속 저장하고 업데이트하기 때문에 위조가 불가능합니다. 따라서 먹거리에 관한 신뢰성을 높일 수 있고, 사고가 발생했을 때 불변한 정보를 바탕으로 쉽게 원인을 찾을 수 있습니다.

<출처 : 글로벌 대형 마트 ‘월마트’>

‘맞춤 의료 정보를 제공하는’ 의료
의료에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려는 곳이 생기고 있습니다. 개인의 의료 정보를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저장해 놓으면 어느 나라, 어느 병원에 가더라도 동일한 정보를 가지고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의료 보험에서 획기적인 변화가 생기는데요. 지금까지 병원에 진료비를 내고 별도의 서류를 내야 보험금을 받을 수 있었다면, 이제는 병원에 진료비를 낼 때 ‘보험금 청구’만 신청하면 관련 정보가 보험사로 넘어가 편하게 보험금을 받게 됩니다. 이러한 시스템을 적용한 암호화폐도 등장했는데요. 의료 정보의 해킹을 방지하기 위해 일한 사람들에게 그에 걸맞은 보상을 주는 셈입니다.

<출처 : 블록체인 의료 플랫폼 ‘메디블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