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가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인큐베이팅(육성)하기 위한 10억달러(약 1조755억원) 규모 벤처캐피털 펀드를 조성한다.

엘라 장 바이낸스래랩 총괄은 지난주 열린 온라인 밋업행사에서 이같은 사실을 공개하며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에 직접 투자하는 것은 물론 블록체인 펀드를 통한 간접 투자 형태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펀드의 직접 투자 1호 프로젝트는 차량호출 서비스인 쿠아이디 다처의 설립자 웨이싱 천이 개발한 블록체인 기반 차량호출 앱(응용프로그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