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스타트업 ‘서클’이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폴로닉스를 인수했다.

해외 여러 매체에 따르면, 서클이 폴로닉스를 인수한 가격은 4억 달러(한화 약 4278억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이번 폴로닉스 인수합병으로 서클은 유니콘(자산가치 10억 달러) 스타트업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전했다.

공동창업자인 션 네빌과 제레미 알레어는 블로그를 통해 “폴로닉스는 각종 알트코인 거래로 ‘알트코인 대표 거래소’라는 인식을 심어줬다”며 “”폴로닉스를 모든 종류의 암호화폐 거래가 가능한 플랫폼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클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네트워크상에서 개인간(P2P) 지급결제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다. 현재 ‘서클 인베스트’라는 개인 대상 암호화폐 거래 애플리케이션 출시를 앞두고 있다. 지난 해에는 골드만삭스그룹과 바이두로부터 투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