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블록체인 연구소인 람다(lambda)256이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내년 정식 서비스에 돌입한다고 7일 밝혔다. 

박재현 람다256 연구소장은 전날 서울 강남구 역삼동 마이크임팩트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미디어 세미나를 열고 “향후 1~2년 내 블록체인 플랫폼 우위 가려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소장이 이끄는 람다256은 블록체인 기술 저변 확대 및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람다256은 ▲블록체인 기술 대중화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블록체인 기술 업체 발굴과 육성 ▲암호화폐 경제 모델 지원 및 신규 모델 개발 등에 역량을 집중해 글로벌 연구소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람다256은 우선 6월 중 블록체인 관련 요소 기술 및 도메인 기술을 갖고 있는 업체를 대상으로 ‘파트너스 프로그램’을 공개한다. 7월에는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할 예정이다. 

올해 3분기에는 DBS 체인 서비스 테스트넷을 오픈한다. DBS는 두나무 블록체인 서비스의 약자로, 람다256이 개발하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의미한다. 4분기까지 베타 서비스를 오픈할 계획이다. 

나아가 내년 1분기 DBS정식 서비스를 오픈한다는 방침이다. 박 소장은 “단계별 로드맵을 순차적으로 밝아 나가 국내 블록체인 사업의 기틀 마련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ICO는 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박 소장은 “ICO를 통한 자금 모집은 필요하지 않다”며 “메인넷을 공개하는 이유는 블록체인 서비스에 관심있는 회사들이 쉽게 들어와 앱을 만들고 운영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