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두나무>

국내 1위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 중인 두나무가 글로벌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를 이끌람다(lambda)256’ 연구소를 개설하고, 박재현 연구소장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람다256은 표준우주모형 람다CDM(lambda CDM)에서 우주 미지의 에너지를 상징하는람다(그리스어 Λ)’와 해시 알고리즘 ‘SHA-256’에서 착안한 명칭으로, 블록체인의 강력한 힘과 256비트의 무한한 가능성을 상징한다.

 두나무 글로벌 블록체인 연구소람다(lambda)256’는 블록체인 기술 저변 확대 및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하며, 크게 4가지 분야에 주력한다. 블록체인 기술 대중화,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블록체인 기술 업체 발굴과 육성, 암호화폐 경제(토큰 이코노미) 모델 지원 및 신규 모델 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글로벌 연구소로 키울 계획이다.

 또 연구소가 글로벌 인재와 기업들이 만나 다양한 정보 교환, 사업 아이디어 교류, 인재 영입 등을 할 수 있는 플랫폼 역할도 한다는 방침이다.

 람다256은 박재현 연구소장이 맡는다. 박재현 연구소장은 포항공대에서 전산을 전공했으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창업가, 벤처투자가, 블록체인·암호화폐 전문가이다.

또한 2017년 이더리움 연구회를 설립해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에서 삼성페이와 삼성 챗온 메시지 서비스 등을 개발했다. SKT에서는 티벨리/서비스 부문 전무 이사로 있으면서 프리랜서를 위한 공유경제 플랫폼인 히든 개발을 주도했다.

 박 소장은블록체인은 미래 기술 중 가장 중요한 핵심 기술이지만, 현재는 성능과 속도 등 많은 문제점이 있어 이를 해결해야만 성공적인 서비스로 이어질 수 있다대한민국의 블록체인 스타트업은 기술 면에서 이미 세계 최상위 수준이기 때문에 블록체인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연구, 개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람다256은 첫 프로젝트로 DBS(가칭: 두나무 블록체인 서비스, Dunamu Blockchain Service) 개발을 시작했다. DBS는 아마존 AWS처럼 블록체인 기반의 서비스를 개발하려는 사용자에게 블록체인과 다양한 부가 기능들을 손쉽게 제공하는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이다.

 DBS를 쓰면 스타트업 등에서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데 역량을 분산시키지 않고 손쉽게 블록체인 기반의 어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만드는 데 집중할 수 있다.

 

또한 기존 운용중인 다양한 서비스를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로 전환할 때, 직접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고도 DBS를 사용해 간편하게 개발하고 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투명한 댓글 관리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려는 언론사의 경우 DBS에서 제공하는 블록체인을 설치하고 기존 댓글 기능에 암호화폐 기반의 인센티브 기능을 추가해 손쉽게 이를 구축할 수 있다.

 핀테크 분야의 스타트업에서 블록체인 기반의 결제 서비스를 구현할 경우 DBS에서 제공하는 고성능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거래 기능 등을 이용하면 실시간의 결재를 손쉽게 처리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