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둠’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사진출처=CNN 화면캡처)>

 지난 2008년 금융위기를 예측한 ‘닥터 둠’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가 비트코인을 두고 “탈중앙화도 뭣도 아닌 헛소리에 불과하다는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가상화폐 전문매체 CCN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루비니 교수는 전일 열린 밀컨글로벌 콘퍼런스 패널토론에서 “비트코인은 아무짝에도 쓸모 없는 헛소리”라며 “블록체인 기술 역시 더는 가치가 없다. 엑셀스프레드시트를 미화한 형태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야후파이낸스 인터뷰에서 “비트코인 매입은 투자행위가 아니라 투기에 불과하다”며 깎아 내린지 몇 일 안돼 나온 부정적인 발언이다.

루비니 교수의 비판 발언에 패널 참여자들도 이에 맞섰다. 알렉스 마신스키 셀시우스 최고경영자는 “당신이 한 말이야말로 전부 쓸데없는 소리다”라며, “비트코인을 하나라도 사보고 나서 이야기하라”고 일축했다.

전자지갑 전문업체 아브라의 빌 바르히트 CEO도 발끈하며, “어디서부터 어떻게 말을 꺼내야 할지 모르겠다”며, “마치 연소엔진은 필요 없다고 하는 ‘경주마 영업사원’ 같은 발언 아니냐”고 꼬집었다.

루비니 역시 이에 질세라 “비트코인이 곧 터지고 말 버블에 지나지 않는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며 “거품인지도 모르고 돈을 쏟아 부었다”며, “비트코인에 투자자들이 속고 있다”고 강하게 어필했다.

루비니 교수는 그동안 비트코인 지지자들에게 ‘버티고 또 버티는 바보들’이라느니 ‘사이버테러리스트’라느니 비판을 서슴지 않았다.

패널 토론이 격화하자 결국 사회자가 중재에 나선 가운데 토론에 참여한 브레트 매킨토시 재무부 관료는 “사실 가상화폐 업계가 어디로 갈지 아는 사람은 없을 듯하다”며 분위기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고 CCN은 전했다.

한편, 한동안 주춤하던 비트코인 가격이 이날 단숨에 9600달러 선을 회복하며, 지난 3월8일 이후 최고치인 1만 선을 가시권에 두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골드만삭스가 가상화폐 거래데스크 개설을 준비 중인 사실이 확인됐다는 보도 덕분인 것으로 예측되며 투자자들은 온라인 결제서비스 기업 스퀘어의 1분기 토큰 관련 매출실적에도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오후 6시55분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4.58% 오른 9642.58달러에 거래됐다. 초반부터 가파르게 고점을 높이며 9700선을 향해 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