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이어 2번째 거래사이트 인수…공식입장은 확인불가이지만 신기술 확보 및 매출 다각화 노린듯

넥슨이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코빗 인수에 이어 비트스탬프 인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넥슨이 미래 신사업 준비와 매출원 다각화를 위해 차세대 기술로 꼽히는 가상통화 사업 박차를 가하고 있는것으로 예측된다.

24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BI)에 따르면 비트스탬프가 현재 매각을 진행 중이며 넥슨이 유력한 인수 후보로 꼽히고 있다. 매매 가격은 3억5000만달러(약 3773억원) 선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상황이 유동적으로 거래가 결렬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에서 유일하게 허가 받은 가상통화 거래사이트인 비트스탬프는 2011년 설립된 가상통화 거래사이트로 룩셈부르크에 본사를 두고 있다. 비트스탬프의 비트코인 현물가격은 CME그룹의 비트코인 선물가격 산출 지표로 사용되기도 한다. 1월 기준 300만개의 등록계정과 50만개의 활성화 거래계좌를 갖고 있다.

넥슨은 지난해 9월 지주사인 NXC를 통해 인수가격은 912억원을 들여 코빗을 인수하며 화제를 모았다. 넥슨이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인수에 뛰어드는 이유는 미래 신사업 준비와 매출원 다각화 때문으로 보인다.

가상통화는 핵심이 되는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인터넷 산업을 바꿀 차세대 신기술로 꼽을 정도다. 이에 핀테크 업계 및 게임업계에서는 단순 투자목적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넥슨 관계자는 “소문에 대해서는 확인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며, 오웬 마호니 넥슨 대표는 지난 24일 진행된 ‘넥슨개발자대회(NDC) 2018’에서 가상통화를 인터넷처럼 세계의 산업 전반을 바꿀 신기술로 꼽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