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지(081970, 대표 김용석)가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서정연)과 블록체인 전문 기술회사 ‘엠블럭’을 설립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신설된 주식회사 엠블럭은 자본금 5억 원 규모로 출자되어, 블록체인 핵심 플랫폼 기술 개발 및 인재 양성에 초점을 두고 운영될 예정이다. 대표는 서강대 지능형 블록체인연구센터장인 박수용 교수가 맡는다.

넥스지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MOU 이후 지속적인 협의 끝에 블록체인 핵심 기술을 집중 연구하고 인재를 확보하는 풀을 갖출 수 있는 신규 법인 설립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박수용 교수는 국내에 손꼽히는 블록체인 전문가로, 엠블럭의 경영 일선에서 전략적인 판단과 운영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엠블럭은 앞으로 서강대 지능형 블록체인 연구센터로부터 기술을 이전 받아 블록체인 플랫폼 연구개발에 집중하는 한편 자율주행자동차와 드론 등 IoT 분야에서 활용가능한 블록체인 기반의 보안기술(블록키) 개발 사업도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