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의 자회사 라인은 라인의 핀테크 자회사 라인파이낸셜을 통해 일본에 이어 미국과 싱가포르에도 블록체인 등 금융신사업을 전담할 신규법인을 설립한 것으로 확인됐다. 향후 미국과 싱가포르에서도 ICO 및 거래소 설립이 추진될 것으로 예상 되어진다.

네이버와 라인에 따르면 라인의 핀테크 자회사 라인파이낸셜은 지난 4월 미국·싱가포르에 각각 ‘LVC USA’와 ‘라인테크플러스’라는 이름의 신규법인을 설립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국가별로 금융사업에 대한 법이 달라 이를 지원하기 위해 현지에 법인을 설립했다”는 입장이지만, 관련업계는 ICO 및 거래산업이 활성화된 미국과 싱가포르 진출을 노린 행보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 라인은 올초 자회사 라인파이낸셜을 일본에 설립했다. 라인파이낸셜은 상반기 중 출범을 목표로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사업에 진출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미 일본 금융청에 심사를 요청하고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명확한 규정이 없는 우리와 달리 일본에선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암호화폐 거래사업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선 라인 메신저가 일본 외에도 아시아 시장 전체에서 2억명이 넘는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각 국가별로 블록체인 사업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라인은 총 6개의 암호화폐 거래소 오픈을 준비 중”이라며 “미국, 싱가포르 외에도 태국과 대만 등 라인 메신저가 위력을 발휘하고 있는 국가에 블록체인 사업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 역시 올초 블록체인 자회사 ‘카카오G’를 설립한 이후 국가 별로 블록체인 사업을 펼치기 위해 지역별 법인 설립 준비가 한창이다. 일본에 설립된 ‘그라운드X’ 외에도 미국 뉴욕과 인도네시아 등지에 신규법인 설립을 타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