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이 ‘암호화폐 관련 주가 띄우기’에 대해 본격 단속을 시작했다.

최근 금감원은 암호화폐 관련주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투자 주의보’를 공표했다. 암호화폐 관련 사업을 발표해 주가를 상승시킨 뒤 이익만 챙기고 실제 사업은 진행하지 않은 사례가 많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금감원 측은 “최근 암호화폐 관련 사업을 하고 있거나 추진 중인 상장사 20여 곳을 상대로 불고정 거래의 개연성을 점검했다”며 “그 결과 암호화폐 사업 진출을 발표한 뒤 제대로 시행하지 않거나 대규모 자금 끌어모으기로 보이는 사례가 여럿 감지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암호화폐 관련주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이나 거짓 정보를 유출해 주가를 끌어올려 이익을 챙기는 불공정 거래에 대해 검찰 고발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한편, 금감원은 암호화폐 투자자들에게도 주의를 당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암호화폐 관련 주식에 투자하려면 사업 계획의 진위와 실현 가능성을 충분히 고려한 뒤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