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CNBC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와 코인공개(ICO) 등을 금지하고 있지만 시진핑 주석이 최근 연설에서 “블록체인은 획기적인 기술”이라고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지난 28일 열린 중국 과학아카데미 연례 총회 개막 연설에서 “인공지능(AI), 퀀텀 컴퓨터, 이동통신, 사물인터넷, 블록체인이 미래의 신기술이 될 것”이라며 “이같은 기술은 미래를 선도할 획기적 기술”이라고 말했다고 CNBC는 전했다.  

시 주석은 이와 함께 “중국이 과학기술 발전에 집중, 세계의 과학과 혁신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비록 암호화폐의 거래와 ICO를 금지하고 있지만 블록체인 특허를 가장 많이 출원한 블록체인 강국이다.

CNBC는 시 주석의 이같은 발언은 중국 당국이 투기성 있는 암호화폐 거래는 금지하지만 그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집중 육성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실제 블록체인 신생기업에 투자하는 지방정부가 셀 수 없이 많을 정도로 중국은 블록체인 기술에 집중하고 있다.

신생기업 컨설팅 업체인 ‘랴오위안’의 프로젝트 매니저인 알버트 솬은 “중국은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아주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